안내센터

CUSTOMER CENTER

Global Green company Customer center

보도자료

Home > 안내센터 > 보도자료

 

SKC하스,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으로 사명 바꾸고 새 출발

 

● 기존 디스플레이 중심에서 자동차·반도체용 소재로 사업 확장··· ‘퍼스트 무버’로 변화

● 한국·중국에 5년간 1000억원 이상 투자··· 5년 뒤 매출 1조, 영업이익 1500억원 목표

 

국내 1위 필름가공업체 SKC하스디스플레이필름이 7월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으로 이름을 바꾸고 SKC의 자회사로 새롭게 출발했다.

 

 

SKC(대표이사 이완재)는 미국 종합화학업체 다우케미칼과 SKC하스디스플레이필름 지분 51% 인수 절차를 마치고 7월 1일부로 사명을 SKC 하이테크앤마케팅(SKC hi-tech&marketing, 대표이사 이태화)으로 변경했다. 새 사명은 “고객 지향적이고 기술 중심의 기업으로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뜻으로, SKC의 뉴비전 ‘Global Specialty MARKETER’와 맥을 같이 한다. SKC의 뉴비전은 시장의 요구에 맞는 기술력 있는 제품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국내 1위 가공기술로 SKC의 첨단필름 부가가치 제고··· 신규 소재 사업에도 진출

 

앞으로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은 SKC의 첨단필름을 고도의 기술로 가공해, IT/디스플레이 관련 융·복합 제품은 물론 전기자동차·반도체용 가공소재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과 중국에 5년간 1000억원 이상의 R&D 및 설비 투자를 진행한다. 5년 뒤 매출 1조억원, 영업이익 1500억원을 내는 것이 목표다.

 

우선 SKC와 기술협력을 통해 기존에 개발해오고 있는 제품을 빠르게 상용화한다. 퀀텀닷 TV의 핵심소재인 QD(Quantum dot) 필름, 보다 얇고 저렴한 LCD 디스플레이를 만들 수 있는 복합필름 등이 좋은 예다. QD 필름은 청색 LED 빛을 삼원색으로 바꿔 TV 색을 더욱 뚜렷하게 만드는 필름으로, SKC와 협력을 통해 하반기에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복합필름은 LCD 디스플레이의 백라이트유닛(BLU)에 들어가는 확산 필름, 프리즘필름, 반사편광필름 등을 한 장의 필름으로 만든 제품이다. 디스플레이 두께를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제조공정을 줄여 고객의 원가를 줄이는 데에도 도움이 돼 판매 전망이 밝다.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은 SKC와 협력해 조만간 복합필름을 출시할 계획이다.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은 SKC와 함께 새로운 제품 개발에도 뛰어든다. SKC의 필름, 화학 소재, 무기 소재를 활용하고 양사의 R&D 역량을 더해 글로벌 넘버1 제품을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SKC에서 준비하고 있는 투명PI 필름 제품화에 양사가 협력할 수 있다. SKC의 투명PI 필름 제작 역량에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의 고경도 코팅 기술을 접목하면, 고객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된다. 투명PI 필름은 폴더블 스마트폰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에서 유리를 대체할 소재로 각광받는 신소재다. 또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OLED 디스플레이를 만들 때 OLED 공정용 필름 소재를 개발하는 데에도 양사간 시너지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금까지는 투자가 어려웠던 신규 분야에도 진출한다. SK그룹이 주력하고 있는 전기자동차·반도체, 배터리 소재용 가공소재에도 진출해, 그룹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기존 디스플레이 중심이었던 사업 영역을 점차 확대해나간다.

 

 

 ‘필름 제조 – 가공’ 일괄생산체제 완성··· 고객 목소리 신속 반영, ‘퍼스트 무버’ 지향

 

장기적으로는 고객과 시장이 필요로 하는 제품을 내놓기 위해 양사가 가진 장점을 극대화한다. ‘필름 제조 – 가공 – 고객’이라는 공급 흐름에서 고객과 직접 소통하는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이 고객의 목소리와 요구를 직접 듣고 SKC와 공유하면, 고객의 필요에 맞는 최적화된 필름 소재를 조기에 개발할 수 있다. 고객과 시장요구에 맞게 ‘필름 제조’와 ‘필름 가공’을 최적화하면 고객 만족도는 더욱 높아진다.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관계자는 “SKC하스디스플레이필름 시절 디스플레이 소재 쪽에 국한됐던 가공사업을 SKC가 가진 소재 기술과 연계해 유망 성장 분야로 확장해나갈 것”이라며 “산업의 변화를 가져오는 선도자(First Mover)로서 고객에게 토탈솔루션을 제공해, 5년 뒤 매출 1조, 영업이익 1500억원이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C 하이테크앤마케팅은 2007년 SKC와 미국 화학업체 롬앤하스(2009년 다우케미칼이 인수)가 49대 51 비율로 만든 합작사로 지난 3월 17일 SKC가 다우케미칼의 지분 51%를 전량 인수하기로 한 뒤 인수절차를 진행해왔다. 현재 한국 천안과 중국 소주에서 생산라인을 가동하고 있으며 세계 시장에서 비산방지필름 점유율 64%, 광학용 OCA 필름 생산 세계 1위 등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주요 제품은 ▲깨진 유리가 튀거나 날리는 것을 막고 디자인 기능을 향상시키는 비산방지 필름 ▲OCA(Optically Clear Adhesive) 공정용 실리콘이형필름 ▲LCD/OLED 컬러필터 원재료 소재인 밀베이스 ▲LCD 디스플레이 백라이트유닛(BLU)에 들어가는 확산필름과 반사필름 등이다. 2016년 매출액은 2778억원, 영업이익은 133억원이다. [끝]

 

목차
이전글
SKC, 2017년 전국 한국해비타트 사업에 ‘SK홈케어필름’ 후원2017-06-26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