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센터

CUSTOMER CENTER

Global Green company Customer center

보도자료

Home > 안내센터 > 보도자료

SKC, 도약하는 광화문 사옥 시대 개막···

뉴비전 ‘글로벌 스페셜티 마케터’ 원년 실현 노력

 

● 독점에서 공유로··· ‘소통’과 ‘협업’ 키워드 중심 디자인으로 내부 역량 강화 뒷받침

● 사업 역량과 미래 트렌드를 반영한 고부가 소재 중심 사업 강화

 

 

SKC가 사옥을 광화문으로 옮기고 광화문 시대를 시작한다.

 

SKC는 서울 종로구 종로1길(중학동) 더케이트윈타워에 본사 사무실을 이전하고, 광화문 시대를 개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건물 4.5개층에는 SKC 필름사업부문과 화학사업부문, 뉴비즈개발부문, 합작사 MCNS 구성원을 포함해 35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SKC가 새로운 터전을 마련한 것은 지난해 10월 창립 40주년을 맞아 발표한 뉴비전 ‘Global Specialty MARKETER’를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뉴비전은 ‘시장의 요구와 기술적인 해법을 결합하는 마케터 의식을 바탕으로 스페셜티 제품에 역량을 집중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를 실현하는 데에는 구성원과 구성원이 ‘소통’하고 ‘협업’하며 빠르게 바뀌는 외부환경과 소비자 요구에 늦지 않게 대응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SKC의 기존 사옥은 소통과 협업 공간이 부족했고 추가로 마련하기도 어려웠다. 이에 SKC는 넓은 곳으로 사무실을 옮기고, ‘소통’과 ‘협업’이라는 키워드에 따라 업무환경을 새롭게 디자인했다.

 

특징은 독점 공간 대신 공유 공간을 늘렸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경우 소수가 독점해온 창가 공간을 모든 구성원에게 개방했다. 창가를 따라 길게 ‘협업 벨트’를 마련해 구성원과 구성원이 만나 편하게 이야기를 나누거나 업무 관련 협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회의 공간은 사무실 핵심 공간에 배치해, 모든 구성원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6층 공간 절반을 소통과 협업을 위한 ‘소통 허브’로 마련했다.

 

SKC는 구성원이 일하는 방식도 바꾸고 있다. ‘속도’와 ‘유연성’, ‘성과’라는 뉴비전의 핵심 가치에 따라 보다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인사제도를 개선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스마트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하는 방향으로 일하는 방식을 바꾸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 각 층 창가에 자리잡은 ‘협업 벨트’(좌)와 6층에 자리한 구성원 ‘소통 허브’>

 

지금 SKC는 비즈니스 모델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맞춘 제품을 내놓는 것이 핵심이다.

 

화학사업부문에선 고부가 PG 등 기존 PO 다운스트림 제품의 시장대응력을 높이는 한편, 스페셜티 소재 개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 SKC가 일본 미츠이화학과 합작해 만든 MCNS가 내놓은 친환경 폴리우레탄 원료제품이 대표적인 예다. MCNS는 SKC의 30년 폴리우레탄 R&D 경험에서 나온 기술에 미츠이의 기술을 더해 ‘새차증후군’의 원인물질(휘발성유기화합물, VOC)을 획기적으로 줄인 신제품을 출시했다. 현재 SKC는 엘라스토머, 기능성 접착제, 경량화 소재 등 3개 분야를 집중 육성하고 있다.

 

필름사업에서는 폴더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인 투명PI필름 등 스페셜티 제품을 조기에 상품화하는 한편, 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인 SKC하스의 필름가공기술을 적극 활용하여 사업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국내 1위의 필름가공업체인 SKC하스의 기술력을 활용해 기존 주력상품인 디스플레이용 필름의 경쟁력을 높이고, 반도체용, 자동차용 분야 등으로 제품군을 확대해 나간다는 것이다.

 

또한 새로운 사업을 통한 비즈니스 모델 변화도 추진하고 있다. CMP패드 등 반도체재료 사업과 페라이트 시트 등 무선충전소재 사업을 본격화하고, 뷰티·헬스케어(BHC) 등 자회사 SK바이오랜드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SKC는 이번 사옥 이전이 각 사업 부문의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C 관계자는 “일하는 방식 변화, 소통과 협업 공간 확대 등을 통해 구성원의 업무 환경을 획기적으로 바꿔나갈 것”이라며 “광화문 시대를 시작하는 올해가 뉴비전 실현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목차
이전글
SKC 2017년 1분기 실적발표2017-04-27
다음글
SKC, 자동차용 고성장·고부가 필름(PVB 필름) 사업화 추진2017-05-25
페이지 맨위로 이동